문무일 후임 누가 될까… 검경 수사권 갈등이 최대 변수
문무일 후임 누가 될까… 검경 수사권 갈등이 최대 변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관한 입장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에 관한 입장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을 바라보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6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두고 문무일 검찰총장과 청와대 간 갈등이 극대화된 가운데 검찰 조직을 이끌 차기 검찰총장 후보를 선정하기 위한 심사 절차가 본격 착수됐다.

법무부는 20일 오후 6시까지 내·외부로부터 법조경력 15년 이상의 검찰총장 제청 대상자를 천거 받았다.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이들 중 심사를 거쳐 3명 이상의 최종 후보를 법무부에 추천한다. 윤곽은 다음 달 나올 전망이다.

3명 이상의 최종 후보가 정해지면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 중 한명을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이후 청문회를 거쳐 신임 총장이 임명된다.

후보에는 사법연수원 19∼21기에 포진한 현직 고검장급 고위 간부들을 중심으로 10여 명이 각종 단체와 개인으로부터 천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문무일(18기·58) 검찰총장의 연수원 1년 후배인 19기 고검장은 봉욱(54)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조은석(54) 법무연수원장, 황철규(55) 부산고검장이 있다. 20기는 김오수(56) 법무부 차관과 박정식(58) 서울고검장, 이금로(54) 대전고검장, 김호철(52) 대구고검장 등이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정부의 검찰개혁 과제를 원만하게 수행할 인물이 차기 총장에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 문제가 차기 총장 인선의 핵심 변수가 될 것이라는 견해도 나온다.

후보 추천위가 예상보다 빨리 꾸려진 것을 놓고서는 수사권 조정안에 공개 반발한 문 총장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가 담겼다는 해석도 나오기도 했다.

특히 법조계 인사들 사이에서는 윤석열(23기·59) 서울중앙지검장이 파격 발탁될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그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최근 2년간 적폐청산 수사를 도맡아 온 바 있다.

한편 천거 대상자들에 대한 인사검증과 향후 인사청문회 등 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을 감안하면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되는 최종 후보군은 6월 중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문 총장의 임기는 7월 24일까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5-20 20:47:22
이 분도 마인드가 멋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