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등장에 아수라장…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입장만 20분
황교안 등장에 아수라장…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입장만 20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 광주=김도은 기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광주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시민들 간 충돌이 발생하면서 행사장이 순식간에 아수라장이됐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한국당 관광버스를 타고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한 황교안 대표는 시작부터 일부 시민과 시위대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시민단체들은 ‘황교안이 전두환이다’ ‘황교안은 사죄하고 광주를 떠나라’ 등의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5.18 39주년 기념식장 진입을 저지했다. 일부 시민은 황교안 대표를 향해 물병을 던지기도 했다.

경찰 등 경호인력이 인간 띠를 만들어 황 대표를 보호하려 했지만 5.18 추모단체 회원 등 수백명의 시민들이 달려들면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교안 대표의 입장을 막으려는 승강이가 계속되면서 9시 45분경이 돼서야 기념식장 검색대를 통과했다.

황교안 대표는 5.18 39주년 기념식장에 가는 중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념식 참석에 대해서 논란이 많았다. 광주의 부정적 분위기를 이용해 정치적 계산을 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안타까운 일”이라며 “하지만 광주를 찾아야만 했다. 광주시민의 아픔을 알고 있고 광주시민의 긍지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5.18 민주묘지 입구에는 황 대표 도착 전부터 광주 시민단체들의 집회가 이어졌다. 이들은 황교안 참석 반대, 5.18 망언의원 제명, 전두환 처벌,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 등을 요구하며 피켓 시위를 벌였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