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항쟁] “아직도 날마다 두렵다”… 통곡하는 광주, 진실규명 호소
[5.18민주항쟁] “아직도 날마다 두렵다”… 통곡하는 광주, 진실규명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 묘지에서 5.18민주화운동 유가족들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분향을 하려하자 울부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18일 오전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시 북구 국립 5.18 민주 묘지에서 5.18민주화운동 유가족들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분향을 하려하자 울부짖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시민들 “우리 세대 진실 밝혀 매듭 지어달라”

진상규명위 출범 촉구… 폄훼·왜곡 중단요청

文대통령 “5.18 비극, 5월 희망으로 바꾸자”

[천지일보 광주=이영지, 김도은, 전대웅 기자] “1980년 그날의 기억이 아직도 분노와 악몽으로 생생하다. 광주시민들의 한을 더 미루지 말고 우리 세대에 매듭지어 달라.” 5.18 광주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이 열린 18일, 광주는 이날도 가려진 진실 앞에 오열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는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열렸다.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영숙 여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을 비롯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5.18 관련 시민단체 등 각계각층 대표들과 시민 30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한 대부분의 시민은 20년 전부터 국민적 합의를 끌어내 법에서도 인정하고 세계가 인정하는 민주화운동과 희생자를 두고 아직 자유한국당 일부 5.18 폄훼 세력들의 망언이 도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때문에 5.18 진상규명위를 빨리 출범시키고 역사왜곡처벌법을 조속히 만들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유가족 대표 이모(20, 여)씨는 “그 이후 우리 가족은 매년, 일년 내내 5.18을 이야기하고 5.18의 기억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5.18은 애증이다. 자식을 잃은 할머니 가슴에는 아직도 아픔은 기억으로 슬픔은 한으로 남는다. 제 일은 아직도 날마다 가족들을 위로하는 것”이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헌화를 마친 정준호(48, 남)씨는 “5·18을 폄훼하는 국회의원이나 전두환 등의 뻔뻔한 거짓말이 지속하는 것은 진상규명과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며 “4.3처럼 특별법을 제정해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아야만 왜곡·폄훼 시비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가족 이경희(36, 여)씨도 “민주주의를 열망했던 희생 앞에 책임자들은 더 이상 뒤에 숨어서 죄짓지 말고 정말 용서를 구하기 바란다”며 “이로써 국민의 화해를 이루고 후손들에게 좋은 세상, 하나 된 대한민국을 넘겨주자”고 말했다.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80년 5월 함께 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대통령으로서 부끄럽고 5.18 정신을 헌법에 반영한다는 약속을 아직 이루지 못해 죄송합니다”라며 입을 뗐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5.18

광주 5.18 폄훼 세력에 대해선 ‘독재자가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규정하며 “지난 3월 5.18 진상규명특별법이 제정됐지만 학살, 성폭력 등 진실을 밝힐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도 하지 못하고 있다. 광주시민의 짐이 너무 무겁다. 5.18은 진보 보수로 나눌 수 없다. 누구나 민주주의를 원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하루빨리 진실의 배를 띄워 5.18 모독 세력을 심판하고 진상규명을 이뤄 진정한 민주 정의를 통해 새로운 광주,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가야 한다”며 “국민과 정치권 모두 책임감을 가지고 도와 하루빨리 5.18의 비극을 5월의 희망으로 바꾸자”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 창출 등 지역의 성과를 다른 ‘광주형 경제 민주화’로 평가하며 “광주 국내 수소발전 단지 스마트 체인지 산업 등 광주가 모범을 보여줬다. 또 국가안전대진단 등 재난관리 평가에서도 17개 광역지자체 중 재난관리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가장 안전한 광주만들기에 시민들이 노력한 결과다. 정부는 광주가 자신의 꿈을 이루도록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기념식은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 헌화 및 분향, 순군 선열과 호국영령 및 5.18민주화운동 희생 영령에 대한 묵념, 5.18민주화운동의 경과 발표, 기념공연, 기념사,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한편 이날 기념식장 앞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시민들 간 충돌이 발생하기도 했다. 20여분간 황교안 대표의 입장을 저지하는 시민들과 경호원들, 취재진이 뒤엉켜 일대가 아수라장이 됐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광주시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지역 시민단체 등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천지일보 2019.5.18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