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오늘 판문점서 ‘평화 퍼포먼스’ 열려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오늘 판문점서 ‘평화 퍼포먼스’ 열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018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천지일보 2018.4.27

한반도 항구적인 평화 정착 기원 취지로 마련

판문점 내 장소 6곳서 클래식 등 다양한 공연

한국·미국·일본·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들 참여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평화 퍼포먼스’ 행사가 27일 판문점 남측 지역 회담 장소를 무대로 펼쳐진다.

통일부는 서울시·경기도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 1주년을 기념한 행사를 판문점 남측 회담장소에서 개최한다. 이날 ‘평화 퍼포먼스’는 ‘먼 길(멀지만 반드시 가야할 길)’을 주제로 한국·미국·일본·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이번 공연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기원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1년 전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특별한 장면이 연출됐던 판문점에 특별 무대 공간을 마련했다. 무대공간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함께 거쳐 간 ▲군사분계선 ▲기념식수 ▲도보다리 ▲사열장소 ▲평화의집 등 6곳이다.

판문점 내 장소 6곳에서 대중음악과 클래식 공연, 미디어 아트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처음 조우한 군사분계선에서는 미국의 첼로 거장 린 하렐이 바흐의 무반주 첼로 조곡 1번을 연주한다. 두 정상이 기념식수를 한 판문점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T3) 옆 잔디밭 길에서는 일본인 플루티스트 타카기 아야코가 작곡가 윤이상의 곡을 각각 연주한다.

남북 정상이 단둘이 대화를 나눈 ‘도보다리’에서는 한국인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이 바흐의 샤콘느를 들려준다.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가수 보아는 정상회담 장소였던 ‘평화의 집’ 맞은편 잔디에서 존 레넌의 ‘이매진(Imagine)’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 순서로 작곡가 겸 연주가 정재일, 소리꾼 한승석, 오케스트라, 합창단이 ‘미디어 파사드(외벽영상)’와 함께 ‘저 물결 끝내 바다에’라는 곡을 평화의 집을 무대로 공연한다.

문 대통령도 이번 행사에 4.27 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영상 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미국·일본·중국·러시아 등의 주한 외교사절단과 유엔사 군사정전위 관계자 등 500여명의 내·외빈도 참석한다.

다만 북한은 이번 행사에 참가하지 않는다. 통일부는 지난 22일 북측에 행사 개최 사실을 통보했지만, 북한은 아무런 답도 내놓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04-27 11:05:56
그야말로 퍼포먼스로 끝난 1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