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개성공단 제재 예외 호소에 “제재 이행해야”
美 국무부, 개성공단 제재 예외 호소에 “제재 이행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과 개성 시내 일대. (출처: 연합뉴스)
지난 3일 경기도 파주시 서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도라전망대에서 바라본 개성공단과 개성 시내 일대.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국무부는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대북제재 예외 결정을 내려달라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호소에 대해 대북 제재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6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5일(현지시각)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대북제재 예외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하는특별호소문을 보낸 데 대해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모든 나라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끝내는 것을 도울 책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듯이 남북관계가 북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개성공단기업협회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낼 특별 호소문을 발표하고 남북 간의 내부 거래에 대한 제재를 예외해달라고 호소한 데에 대한 답변이다. 그러면서 대북 압박 캠페인은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지난 4일 개성공단 폐쇄로 남북 주민 20만명 이상의 생계가 위태롭다며 개성공단에 대한 제재를 풀어달라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이를 주한 미국대사관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