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美고위관리, ‘北 비핵화해야 제재해제’ 의지 밝혀”
日언론 “美고위관리, ‘北 비핵화해야 제재해제’ 의지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장인 하노이 회담장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만찬을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현지시간) 2차 북미정상회담장인 하노이 회담장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만찬을 하고 있다. (출처: 백악관 트위터)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정부의 고위 관리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될 수 있는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북한은 국제사회의 제재 해제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해선 안 된다”고 말한 사실이 9일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 등을 인용보도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당 관리는 전날 도쿄도(東京都) 내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해 북한의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또 그는 북한의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제재 예외로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선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지 않는 단계에서 공단 재개 등을 이야기 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