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북한, 카타르에 0-6 대패… 16강 탈락 유력
[아시안컵] 북한, 카타르에 0-6 대패… 16강 탈락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득점 후 환호하는 카타르 알리(왼쪽). (출처: 연합뉴스)
득점 후 환호하는 카타르 알리(왼쪽).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북한이 사우디아라비아전에 이어 카타르전에서도 무실점 대패를 당하며 16강 진출이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북한은 13일 오후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셰이크 칼리파 경기장에서 열린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카타르를 상대로 0-6으로 패했다.

지난 사우디아라비아와 1차전에서 0-4의 완패를 당했던 북한은 2차전에서도 패하며 득실차 -10으로 조 꼴찌에 위치해 16강 진출이 어렵게 됐다. 반면 카타르는 연승을 거두며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북한은 정일관, 박광룡, 림광혁, 리은철, 김경훈, 김용일, 김철범, 김성기, 심현진, 리일진, 리명국을 선발로 내세웠다. 이에 맞서는 카타르는 아피프, 알리, 알하이도스, 하템, 쿠키, 마디보, 하산, 살만, 알라위, 코레이아, 알쉬브가 출전했다.

카타르는 전반 초반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9분 알리가 박스 안에서 공을 잡아 왼발 대각선 슈팅으로 북한 골문을 갈랐다. 2분 뒤에는 알리의 추가골이 터지며 2점 차로 앞서 나갔다. 카타르는 전반 43분 쿠키가 헤더골을 넣으며 3-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 초반 북한이 활발히 공격에 나섰음에도 주도권은 카타르가 이어갔다. 후반 10분과 15분에 알리가 연속 두 골을 넣어 5-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이어 23분 하산이 왼발 슈팅으로 북한의 골망을 흔들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에 북한은 추격 의지를 잃고 제대로 골 찬스를 잡지 못하고 경기는 0-6 완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