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박항서호’ 베트남, 이란에 0-2 패배… 2경기째 ‘침묵’
[아시안컵] ‘박항서호’ 베트남, 이란에 0-2 패배… 2경기째 ‘침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D조 2차전 베트남과 이란과의 경기에서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전반전이 끝난 뒤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2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UAE 조별 라운드 D조 2차전 베트남과 이란과의 경기에서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 전반전이 끝난 뒤 아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박항서호’ 베트남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패하며 2경기째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이란을 상대로 0-2로 졌다.

이란은 1차전에서 예멘을 꺾고, 이번에 베트남까지 꺾으면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반면 베트남은 오는 17일 새벽(한국시간) 예멘과 최종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16강 진출을 볼 수 있게 됐다.

이번 경기에서 베트남은 킥오프와 함께 의욕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하지만 이란의 견고한 수비진을 뚫는 데는 어려움을 겪었다.

이와 달리 이란은 강한 압박 공세를 펼쳤다. 이란은 최전방 스트라이커 아즈문을 원톱으로 세우고 중원에서 세예드 아쉬칸 데자가가 플레이메이커를 맡아 빠르고 섬세한 패스를 선보였다.

전반을 1실점으로 선방한 베트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반전을 노렸으나 번번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반면 이란은 후반 24분 아즈문의 왼발 슈팅으로 추가골을 터뜨리며 베트남의 사기를 떨어뜨렸다. 결국 경기는 0-2로 베트남이 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