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한다”
문체부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 처벌 규정 강화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를 비롯한 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심석희를 비롯한 선수들을 폭행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가 25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고소한 것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성폭행 근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발표했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빙상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성폭행’ 파문 관련 브리핑을 열고 심석희 사건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며 체육계 성폭행 비위 근절을 위한 대책을 밝혔다.

노 차관은 “심석희 사건을 제대로 파악하지도 못하고 그를 보호하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정부는 지금까지의 모든 대책을 전면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우선 정부는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 규정을 강화한다. 영구제명 조치 대상이 되는 성폭력의 범위를 종전보다 확대하고, 영구제명 조치 대상이 되는 성폭력의 범위도 넓힌다. 체육단체 관련 규정도 정비해 성폭력 관련 징계자의 국내외 체육관련 단체 종사를 막는다.

또 인권 전문가 및 체육단체가 참여하는 ‘체육분야 규정 개선 TF’를 구성해 규정을 정비한다. 문체부는 민간 주도로 비위근절을 위한 체육단체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3월까지 대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회원종목단체를 대상으로 1단계 전수조사를 마친 뒤 연내 단계적으로 시도체육회와 시군구체육회에 대한 조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노 차관은 “이런 야만적인 일이 체육계에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뿌리를 뽑기 위해 모든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선수들도 용기를 내서 참여해달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