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수능-현장] 응원열기 ‘후끈’ 제13시험지구 13시험장… “긴장되지만 평소처럼 보겠다”
[2019수능-현장] 응원열기 ‘후끈’ 제13시험지구 13시험장… “긴장되지만 평소처럼 보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교사가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교사가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후배들 ‘피켓·간식’ 응원 나서

수험생 표정, 설렘·긴장 교차

부모님 포옹에 눈물 흘리기도

조희연 “차분히 최선 다하길”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선배님들 수능 대박나세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서울특별시교육청 제13시험지구 제13시험장(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은 이른 아침부터 수험생을 응원하는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응원을 받은 수험생들은 설렘과 긴장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시험장에 들어갔다.

여의도여고 정문 앞에는 이른 시간부터 선배인 수험생을 응원하기 위해 준비하는 학생들로 북적였다. 학생들은 저마다 준비한 피켓과 간식 등을 챙기며 응원 준비에 한창이었다.

이들은 수험생이 들어설 때마다 ‘내가 합격이라니’ ‘내안에 답있다’ 등이 적힌 피켓을 흔들며 “선배님들 수능 대박나세요”를 힘껏 외쳤다.

선유고에 재학중인 차동주(17)군은 “미래의 내 모습이라 생각하니 너무 떨린다”며 “(선배들이) 떨지 않고 실력대로 시험을 봐서 꼭 원하는 대학에 붙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7시가 되자 수험생들이 속속 도착하기 시작했다. 수험생은 담요와 도시락 등을 들고 설렘과 긴장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학교로 들어섰다. 메모가 적힌 노트를 들고 가는 수험생도 보였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격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장진희 학생(구현고)은 “다행히 전날 잠을 푹 자서 컨디션은 좋다”며 “긴장은 되지만 ‘하던 대로 잘하자’고 마음먹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의 응원이 가장 힘이 됐다”면서 “가족들에게 믿어줘서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경인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전시현 학생은 “떨리는 마음도 있지만 한편으론 오늘 다 끝나는 날이니까 즐겁기도 하다”고 말했다. 김시현(19, 신도림고)양은 “평소 모의고사 볼 때와 같은 마음으로 임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어머니의 손을 잡고 시험장으로 향하던 김소현(19)양은 “수시에 떨어져서 정시를 급하게 준비했다”며 “주변에서 압박을 줘서 힘들기도 했지만 정말 이번이 아니면 기회가 없다는 심정으로 준비했다”고 말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끌어안으며 격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학부모가 수험생을 끌어안으며 격려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후배들의 응원에 더해 부모의 응원을 받고 눈물을 흘리는 수험생도 있었다. 한 부모는 “떨지 말고 잘보고 오라”며 멀리서 달려와 딸을 꼭 껴안아주기도 했다. 한 학생은 어머니의 응원에 감정이 벅차올랐는지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딸을 배웅 나온 염영미(46, 구로구 개봉동)씨는 “‘어차피 한번은 겪어야 할 순간’이라고 격려해줬다”며 “지금까지 준비 잘했으니까 시험에 최대한 집중해서 아는 만큼만 후회 없이 시험을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희선(48, 여)씨는 “수능 기간엔 잔소리를 줄이려고 노력했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하다”며 “(딸에게) 떨지 말고 잘하고, 엄마가 기다리고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오른쪽 두 번째)이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오른쪽 두 번째)이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날인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여자고등학교 앞에서 수험생을 응원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11.15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 수험생을 격려하기 위해 시험장을 찾았다. 조 교육감은 시험장에 들어가는 수험생 한명 한명에게 응원을 던지며 하이파이브를 했다.

조 교육감은 “오늘 우리 학생들에게는 인생에서 가장 긴장되는 날일 것”이라며 “정말 3년 동안 쌓아온 지식을 긴장하지 말고 차분히 펼쳐놓는다고 생각하고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고 따뜻한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어 “수능 이후에는 그간 입시전쟁 때문에 밀쳐놨던 미래에 대한 꿈을 다시 꺼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며 “이를 위해 서울시교육청도 학생들을 도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