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南 깊이 생각해야 할 것”
北 매체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南 깊이 생각해야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총회 모습 자료사진 (출처: 유엔(UN))
유엔총회 모습 자료사진 (출처: 유엔(UN))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가 유엔에 상정된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움직임에 대해 “그러한 망동이 차후 어떤 파국적인 후과를 불러오겠는가 하는 데 대해 남조선 당국은 심고(深考) 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민족끼리’는 11일 논평에서 “최근 남조선 당국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예정된 북인권결의안 채택놀음에 가담하려는 동향이 나타나 온 겨례의 격분을 자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매체는 “불과 얼마 전에 역사적인 평양수뇌상봉을 통해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갈 것을 약속하고 돌아앉아 대화 상대방의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중상모독하는 범죄문서 채택에 가담하려 하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를 과연 어떻게 보아야 하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의 온당치 못한 행동은 그들이야말로 미국의 눈치만 보며 그에 추종하는 것으로 연명하는 존재임을 스스로 드러내 보여주고 있다”면서 “남조선 당국은 공든 탑이 하루아침에 무너진다는 격언도 다시 한번 새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북한인권결의안에 기권하지 않을 것이라 말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또 지난 1일 정례브리핑에서 김득환 외교부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북한 인권결의안 채택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 8일부터 ‘려명’ ‘조선의 오늘’ ‘메아리’ ‘통일신보’ 등 북한 매체를 통해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