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호조’ 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5조 육박… 영업익 1.5% 감소
‘바이오 호조’ 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5조 육박… 영업익 1.5% 감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CJ제일제당은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12.1% 증가한 4조 9456억원을, 영업이익은 1.5% 줄어든 2652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사료용 아미노산과 식품 조미소재 등 바이오 사업 핵심 제품의 판매량 확대, 브라질 CJ셀렉타(CJ Selecta) 등 해외 인수업체의 이익 확대가 더해져 바이오 부문 매출이 크게 늘었다.

식품 부문도 가정간편식(HMR) 및 주력 제품 판매 호조와 글로벌 고성장으로 가공식품 매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외형 성장에 기여했다.

바이오사업부문 매출은 식품 조미소재 핵산의 매출 확대와 글로벌 시황 개선 효과가 더해지면서 전년 동기 대비 17.2% 증가한 1조 2887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품목 판매 확대로 매출이 29% 증가한 바이오 사업이 성장을 견인한 것이다. 특히 핵산과 알지닌 등의 판매가 늘고 라이신 등 주요 아미노산 글로벌 판가가 전년비 상승하며 바이오 사업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78% 증가한 544억을 기록했다.

생물자원 사업도 글로벌 곡물가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에도 불구하고 동남아시아 축산 시황 및 판가 개선으로 2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바이오 부문 전체 수익성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

식품사업부문의 매출은 1조 4564억원을 달성했다. 비비고와 햇반컵반, 고메 등 주요 HMR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성장하며 고성장세를 지속했다.

또한 김치가 전년비 51%, 햇반이 17% 성장하는 등 여름 성수기를 맞은 주력 제품군 역시 가공식품 분야에서 확고한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에서 만두 판매 호조에 힘입어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증가했고, 베트남에서도 만두와 스프링롤 등의 판매가 늘면서 가공식품 글로벌 매출이 전년비 28% 늘어나는 성과도 거뒀다.

물류부문(CJ대한통운) 매출은 전년비 29.1% 증가한 2조 4184억원을 달성했다. 중국 사업 등 글로벌 부문의 높은 성장과 택배시장 지배력 기반 신규 수주 확대로 택배 물량이 지속 확대되면서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