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우리는 하나”… 평양대극장서 문 대통령 환영 공연
[평양정상회담] “우리는 하나”… 평양대극장서 문 대통령 환영 공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 로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 로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남북 정상 나란히 공연 관람… 아리랑 연주에 박수 환호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임문식 기자] 18일 북한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포함한 방북단이 평양대극장에서 환영 예술공연을 관람했다. 

이날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등 북측의 영접을 받은 방북단은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인 김정숙 여사, 경제인단, 특별수행단, 시민사회·종교계 등으로 나뉘어 개별 일정을 가진 뒤 저녁엔 평양대극장으로 집결했다. 

먼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 현정화 탁구대표팀 감독 등 특별수행단이 오후 5시 30분 대극장 앞에 도착해 안으로 입장했다. 

이후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검정 세단에서 혼자 내려 대극장 안으로 전화하면서 뛰어 들어갔다. 북측 경호원들은 평양대극장 앞을 약 50m 간격으로 도열해 경호 임무를 수행했다. 
오후 6시 8분경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 공식수행단이 도착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인 리설주 여사가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 내외가 대극장 앞에 도착하자 반갑게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양 정상 내외가 대극장 2층 귀빈석으로 향하자 아나운서는 “남측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님이 입장하십니다”라고 안내 멘트를 했고, 1층과 3층에 있던 평양시민들이 뒤돌아보며 기립박수와 함께 함성을 질러 환영했다. 

공연무대는 ‘반갑습니다’ 노래로 시작했다. 여성 가수가 노래 도중 “아름다운 평양을 찾아온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열렬히 환영합니다” “남녁동포들에게도 뜨거운 인사를 보냅니다”라고 인사했다. 평양 시민들은 노래에 맞춰 박수를 치며 분위기를 돋우웠다. 

약 70~80명 규모로 이뤄진 삼지연 관현악단의 아리랑 연주가 끝나자 양 정상 내외가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이날 공연은 “하나가 되자”는 메시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다시 만납시다’ 무대에선 스크린에 ‘우리민족끼리’ ‘우리는 하나다’ 문구가 나왔다. 평창동계올림픽 공동응원 장면도 비쳤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 강경화 장관, 리수용 부위원장, 정의용 실장이 박수를 쳤다. 

마지막으로 ‘우리의 소원은 통일’ 노래 공연 때는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입장 동영상이 스크린에 비쳤다. 아시안게임 남녀 농구팀, 여자 은메달 시상식 장면도 나왔다. 

공연 관람은 오후 7시 52분에 마무리됐다. 양 정상 내외는 2층 귀빈석에서 일어나 무대와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평양 시민들은 “만세 만세 만세”를 외치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공연을 지켜봤던 현정화 감독은 “많이 세련됐다. 우릴 생각해서 한국노래도 많이 부르고, 우리를 배려하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며 “하나가 되자는 노래를 많이 해서 가슴이 뭉클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