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시민사회·종교계, 北사회민주당 면담… “한반도에 새하늘 새땅 여는 큰 발걸음”
[평양정상회담] 시민사회·종교계, 北사회민주당 면담… “한반도에 새하늘 새땅 여는 큰 발걸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에 온 시민사회와 노동계, 종교계 인사들이 18일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18.9.18 (출처: 연합뉴스)
(평양=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으로 평양에 온 시민사회와 노동계, 종교계 인사들이 18일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영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측 인사들을 만나 대화하고 있다. 2018.9.18 (출처: 연합뉴스) 

김용대 부위원장 “잃어버린 10년 뒤로 하고 새로운 통일시대 맞아”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임문식 기자]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시민사회단체·종교계 인사들이 김용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과 면담했다. 

이날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등 남측 인사 10명과 김 부위원장 등 북측 인사 6명의 면담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별도로 인민문화궁전 면담실에서 이뤄졌다.

남측에선 김 부의장을 비롯해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홍걸 민화협 상임의장, 이기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 염무웅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이사장,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이홍정 KNCC 총무, 원택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 등이 참석했다. 

북측에선 김 부위원장과 오영철 만수대예술단 단장, 강지영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양철식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중앙위원회 서기국 부국장, 홍시건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장 등이 면담 자리에 함께했다. 

면담에서 김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데 대해 열렬히 환영한다”며 “잃어버린 10년을 뒤로 하고, 새로운 통일시대를 맞아 여러분들을 평양에서 만나 얘기도 나누고 하니 기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북측 인사 중 오영철 단장을 시작으로 한 사람씩 소개했다. 강지영 회장을 소개할 때는 “(남측) 종교계와는 구면”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는 “열렬히 환영해 줘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이제까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함께 힘써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한반도에 새 하늘 새 땅이 열릴 수 있는 큰 발걸음이 되는 데 함께해서 기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