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남북 퍼스트레이디 ‘김정숙·리설주’, 음악으로 내조 외교
[평양정상회담] 남북 퍼스트레이디 ‘김정숙·리설주’, 음악으로 내조 외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가 18일 오후 평양 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해 대화하며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음대·아동병원 방문… 지코·에일리 동행

김정숙 “가을 과일처럼 좋은 결실 기대”

리설주 “회담 정말 잘되었으면 좋겠다”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이민환 기자] 18일 오후 평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가운데 남북의 퍼스트레이디들은 이와 별도의 일정을 소화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북한 최고의 전문음악인 양성 대학인 ‘김원균명칭음악종합대학’을 방문했다.

두 여사는 이 자리에서 최태영 총장의 영접을 받아 수업실 방문 후 음악당 건물로 이동했다.

김정숙 여사는 이동 중에 “등록금은 얼마에요?”라고 질문했고, 최태영 총장이 “등록금이 무슨 말씀입니까. 저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또 김 여사는 “계절이 바뀌는 것을 꽃과 과일 등 자연을 보며 느끼게 된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에 대한 의지를 세계에 보여준 것이 5개월이 지났다”며 “이렇게 풍성하게 열린 가을 과일처럼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좋은 결실이 맺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리 여사는 “저도 지금 하고 있는 회담이 정말 잘되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두 여사는 수업은 참관한 뒤 음악종합대학 음악당에 나란히 앉아 공연을 관람했다. 특히 김 여사는 경희대에서 성악을 전공했고, 리 여사도 인민내무군협주단에서 성악가로 활동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들은 공연 중간중간 귓속말을 나누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김정숙 여사의 음악종합대학 방문에 작곡가 김형석, 가수 에일리와 지코 등도 동행했다.

앞서 두 여사는 옥류 아동병원을 방문해 CT실 등을 둘러보고, 병원 내에 있는 체육지도실에서 아이들과 함께 간단한 체육 체험 등을 했다.

김 여사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둘째 날인 19일 오전 두 번째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만경대 학생소년궁전을 방문할 예정이다.

만경대학생소년 궁전은 예체능 영재교육기관으로 학생들이 수업 후 이곳에서 전문교육을 받는다. 남한을 비롯한 외빈들의 단골 방문지로 꼽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