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1일차 정상회담 마친 남북 정상, 공연 관람 뒤 환영만찬
[평양정상회담] 1일차 정상회담 마친 남북 정상, 공연 관람 뒤 환영만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 로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 로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시작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18.9.18

정상회담, 예정된 90분보다 30분 더 지연돼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관람 후 목란관서 만찬

목란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만찬한 곳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이민환 기자] 18일 정상회담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연 관람과 환영만찬을 함께 한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3시 45분부터 회담을 시작해 오후 5시 45분까지 120분간 진행했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배석했다. 북측 배석자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예정된 회담 시간은 90분여분이었으나 30분가량 더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1차 공식회담을 마친 문 대통은 김정숙 여사 및 우리측 수행원들과 함께 평양대극장에서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뒤이어 북한의 대표적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문 대통령 내외와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 일반수행원 모두가 참석한 가운데 환영만찬을 열린다.

평양시 중구역 창광거리에 위치한 목란관은 건축면적 1만 6500㎡(5000평)으로, 실내에는 육각형 홀이 있고 예술공연이 가능한 무대도 구비하고 있다. 목란관은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방북 당시에도 환영만찬 장소로 사용됐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49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공항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이 끝나고 오전 11시17분께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한 뒤 개별 오찬을 갖고 정상회담에 임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공식 의제는 ▲남북관계 개선·발전 ▲비핵화 북미대화 중재·촉진 ▲군사적 긴장 및 전쟁 위협 종식 등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방문 둘째 날인 오는 19일 오전에 2일차 남북 정상회담을 갖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