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단, 김영남과 면담… “평양 방문, 열렬히 환영”
[평양정상회담] 특별수행단, 김영남과 면담… “평양 방문, 열렬히 환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방북 특별수행단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18.9.18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방북 특별수행단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8일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2018.9.18 (출처: 연합뉴스) 

“평양서 북남 수뇌 상봉에 기대감 커”

[평양공동취재단=천지일보 임문식 기자]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양을 방문한 특별수행단이 북한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면담했다. 

이날 오후 만수대의사당 대회의장에서 이뤄진 김 상임위원장과의 면담엔 우리 측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이 참가했다. 

이와 함께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 장상 세계교회협의회 공동의장,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도 동석했다. 

북측에선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리종혁 조국통일연구원 원장, 차희림 평양시 인민위원회 위원장, 변규순 김형직 사범대학 총장 등 김 위원장과 함께 면담에 참석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특별수행원들의 평양 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평양에서 북남 수뇌부 상봉에 대한 기대가 참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남은 물론 국제사회가 관심을 두고 있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 통일의 국면을 여는 중요한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다”며 “이런 기대에 부응해 훌륭한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북측 참석자들은 우리 측 인사가 도착하기 전에 면담장에 먼저 입장해 대기했다. 김 상임위원장은 일일이 동선을 체크하는 등 각별히 환대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