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정상회담] 靑 “남북 경협, 당장 가능한 영역보다 미래 가능성 타진”
[3차 정상회담] 靑 “남북 경협, 당장 가능한 영역보다 미래 가능성 타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정상회담 일정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8일 오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정상회담 일정 등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들 있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되는 18일 청와대가 정상회담에 남북 경협에 대해 “당장 가능한 영역보다 미래 가능성에 타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윤영찬 청와대 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지털플라즈(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재계 인사들이 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 “지난 4.27 판문점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한반도 신 경제구상을 전달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협력에 대한 논의도 긴 경제 구상에서 이야기될 것”이라며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대북 제재의 틀을 완화할 수 있는 때라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다”라면서도 “여러 가지 상황이 한 번에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보다 지금 주어진 조건 속에서 논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찌됐든 국제적 제재 질서 속에서 공조 부분은 새로운 조건이 만들어지면 변화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의 이런 입장은 당장 개성공단 재가동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 같은 구체적인 협력이 아니라 이번 회담에서 효과적인 성과를 낸 이후 기업의 개성공단 재입주, 금강산 관광 재개 등이 이뤄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