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김유정 소설의 등장인물 관광 상품화
[춘천] 김유정 소설의 등장인물 관광 상품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춘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김유정 소설의 등장인물을 관광 상품화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춘천시는 김유정문학촌을 관광지로 명소화하고 폭넓은 관람객을 유도하기 위해 작가 김유정의 소설 속 등장인물을 캐릭터화한 이야기 존을 구축한다.

이번 사업은 ‘2018 지역전략산업’ 특화과제로 선정돼 지역의 특화된 문학마을로 집중 육성하고 대외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사업이다.

김유정문학촌 ‘이야기집’내 집필실과 오디오문학관 내부 벽을 활용한 프로젝션 매핑 작업을 한다.

또 김유정 고향 실레마을의 서정적이고 향토적인 분위기와 주인공 캐릭터가 어울리게 4면의 벽과 바닥면을 활용해 보여준다.

시는 ▲점순이는 키 재는 장면 ▲장인과 머슴의 다툼 ▲점순이와 머슴의 사랑 ▲결혼을 못하는 머슴의 좌절과 슬픔을 표현한 형상을 캐릭터로 제작·설치한다.

캐릭터 조형물은 프로젝션 매핑작업과 함께 이달에 착수해 내년 1월에 완료하며 캐릭터를 활용한 상품도 제작한다.

상품은 소설 속 등장인물을 썬캡, 손수건, 수건, 티셔츠, 네임택 등에 디자인해 제품으로 판매한다. 캐릭터 상품은 오는 15일 열리는 ‘2018 춘천애니타운페스티벌’ 행사장에서 첫 선을 보인다.

춘천시 관계자는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가족단위 관광객을 유입시키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시설로 김유정문학촌의 대중화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