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개발행위허가 사업장에 ‘상시 점검 시스템’
[삼척] 개발행위허가 사업장에 ‘상시 점검 시스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삼척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삼척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삼척=김성규 기자] 강원도 삼척시(시장 김양호)가 최근 태양광발전 시설사업 등 개발행위허가 사업장에 시공·운영 실태까지 전반적인 모니터링 관리시스템을 상시적으로 운영한다.

특히 태양광발전시설 사업장을 비롯한 토지형질변경 등 개발행위면적 5000㎡이상의 사업장 101개소를 점검대상으로 한다.

상설점검반은 도시과(총괄부서)와 협업부서인 산림과 등 3개과로 총 4개부서 11명으로 구성했다.

이들 상설점검반은 계절별로 ▲해빙기 ▲집중 우기철 ▲폭설기 등 자연재해 발생시기에는 특별점검을 실시하게 된다. 또 9월에는 추석 전 일제점검을 오는 10일부터 18일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점검반의 주요 점검사항은 현장관리 실태와 안전관리의 적정성(방재시설과 배수시설 등) 산사태로 인한 피해예방 등 자연재해예방이 중점이다.

삼척시 관계자는 “개발행위허가 사업장에 대한 상설 모니터링 관리시스템을 새롭게 추진함으로써 안전도시의 기틀을 마련하였을 뿐만 아니라 관련부서와의 유기적인 협업체계로 시정 협치의 기틀을 마련하는 계기가 조성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