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무원, MBC ‘설정 원장 감금 보도’ 규탄
조계종 종무원, MBC ‘설정 원장 감금 보도’ 규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이 주관한 ‘종단현안긴급간담회’가 비공개로 열리고 있다. 이 자리에는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교구본사 주지, 총무원 부실장, 중앙종무기관 교역직 스님, 신도단체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긴급간담회는 MBC PD수첩이 전·현직 총무원장의 비위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자 조계종단 차원의 대응책 등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18.4.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이 주관한 ‘종단현안긴급간담회’가 비공개로 열리고 있다. 이 자리에는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교구본사 주지, 총무원 부실장, 중앙종무기관 교역직 스님, 신도단체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긴급간담회는 MBC PD수첩이 전·현직 총무원장의 비위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자 조계종단 차원의 대응책 등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18.4.24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부실장 인사를 단행하려다 조계사에서 쫓겨나 감금당했다는 MBC 보도에 조계종 종무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일반직 종무원들은 20일 ‘MBC의 지속적인 불교폄훼, 의도적 왜곡방송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MBC의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이들은 “징계받은 강설스님이 종단의 혼란을 조장하기 위해 기자들에게 배포한 문자의 내용을 MBC가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보도한 것을 확인했다”고 비판했다.

종무원들은 “종단의 대언론 업무는 공식부서인 홍보국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MBC는 설정스님의 개인홍보 담당자라는 장모씨의 허무맹랑한 주장을 아무런 검증과정도 거치지 않은 채 ‘설정 총무원장 측 관계자’로 인터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 여성은 우리 종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다른 회사의 사원증을 착용하고 있었음이 현장에서 밝혀졌다”면서 “MBC의 이런 보도행태는 언론이 가지는 사실 보도라는 사명에도 부합되지 않을뿐더러 ‘의도된 왜곡 보도’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종무원들은 ▲공영방송 이용한 최승호 MBC사장 훼불행위 중단 ▲사실관계 왜곡보도와 관련 명예훼손 행위에 즉각 공개 사과 ▲정정보도 및 관련자들에 대한 인사조치 ▲방송문화진흥회의 관리감독 등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17일 MBC뉴스데스크는 “설정 원장은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 측이 집행부 임명을 막기 위해서 자신을 감금했다고 주장했다”면서 “종무원 20여명이 설정스님이 나가지 못하게 막아섰고, 한 직원이 직인을 들고 달아났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