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스님 ‘은처자 의혹’ 기정사실화한 SBS 논설위원 피소
설정스님 ‘은처자 의혹’ 기정사실화한 SBS 논설위원 피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이 주관한 ‘종단현안긴급간담회’가 비공개로 열리고 있다. 이 자리에는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교구본사 주지, 총무원 부실장, 중앙종무기관 교역직 스님, 신도단체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긴급간담회는 MBC PD수첩이 전·현직 총무원장의 비위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자 조계종단 차원의 대응책 등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18.4.24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조계종 총무원이 주관한 ‘종단현안긴급간담회’가 비공개로 열리고 있다. 이 자리에는 총무원장 설정스님과 교구본사 주지, 총무원 부실장, 중앙종무기관 교역직 스님, 신도단체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긴급간담회는 MBC PD수첩이 전·현직 총무원장의 비위에 대한 취재를 진행하자 조계종단 차원의 대응책 등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18.4.24

조계종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에게 제기된 은처자 의혹을 기정사실인 양 발언한 원일희 SBS 논설위원이 피소됐다.

조계종은 총무원 사서국장 원정스님이 SBS 논설위원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조계종에 따르면 피고발인 원일희 논설위원은 지난 17일 SBS 라디오 ‘김성준의 시사전망대’의 대담자로 출연해 “결정타는 친자였습니다. 딸이 있어요. 유전자 검사를 한 결과 사실로 드러났고요”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조계종은 “현재 총무원장 스님의 딸로 의심받는 전O경씨는 해외에 있어 유전자 검사 결과가 나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마치 사실인 것처럼 주장해 총무원장 스님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계종은 개인의 일방적 주장을 인용해 방송한 SBS 방송사 대표자의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향후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는 물론 민·형사상 책임까지 묻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진만 2018-08-20 22:06:45
동네창피다 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