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평양에서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열린다
9월 평양에서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3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3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남북 고위급회담 대표단 합의 내용 발표

연내 종전선언 주요 의제로 다뤄질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 정상회담을 9월 안으로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갖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남북 고위급회담 대표단은 공동보도문을 통해 “회담에서 쌍방은 판문점 선언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갖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3차 남북정상회담 자체는 물론이고 비핵화 관련 북미 협상 개선 여부, 한반도 정세를 둘러싼 국제관계가 숨가쁘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남북고위급 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에게서 가장 먼저 나온 메시지는 ‘북남수뇌 평양 상봉’과 “북과 남, 남과 북의 관계가 이제 막역지우가 됐다”는 우호적인 내용이었다. 회담 시작 단계에서 좋은 성과가 예견된 상황이었다.

무엇보다 북측에서 평양회담 조기개최를 먼저 제안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간 실무협상만으로는 비핵화-종전선언 논의가 좀처럼 돌파구를 찾기 어렵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5월 26일 전격적으로 열렸던 2차 남북정상회담도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미간 관계가 조금은 경색된 분위기에서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먼저 요청해 성사됐었다.

북한이 ‘대화’를 해결 방안으로 선택하고 있다는 점에서 과거와는 다른 양상이다. 북한은 비핵화 프로세스와 맞물려 북미관계 개선을 위해 핵실험장 폐기, 미사일 발사장 폐기, 미군 유해 송환 등 성의를 보이고 있는 반면 종전선언에 대한 미국의 미온적 태도로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연내 종전선언을 가능케 할지 관심이 모아지는 것은 물론, 9월 하순 미국 뉴욕에서 열릴 UN총회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참석할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면서 한반도를 둘러싼 각국의 외교는 다시 한번 숨가쁘게 돌아갈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