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연락사무소 마무리 단계… 계속 협의중”
통일부 “남북연락사무소 마무리 단계… 계속 협의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가운데)을 비롯한 우리측 대표단이 13일 오전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명균 통일부 장관(가운데)을 비롯한 우리측 대표단이 13일 오전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3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통일부가 개성공단 내에 설치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관련해 구성·운영 합의서가 마무리 단계에 있고 합의가 되면 개소 날짜가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이같이 말하며 “8월 개소가 목표이고 가급적 빨리 개소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연락사무소 개소에 앞서 대북제재의 예외를 인정받는 문제와 관련해 “미국 등 국제사회와 계속 긴밀하게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재 예외가 인정되지 않으면 남북이 합의하더라도 개소식을 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크게 문제가 되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면서 “연락사무소의 구성·운영 등이 차질 없이 이행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3차 남북정상회담의 날짜 협의 등과 관련해선 “공동연락사무소의 의미가 상시연락 채널이니 그런 의미에서 개소되면 (관련한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는 4.27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이다. 당시 개성 지역에 설치하는 것으로 합의됐다가 고위급회담을 통해 ‘개성공단 내 설치’로 좁혀졌다.

한편 김득환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설을 포함한 모든 남북 교류사업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을 준수한다는 원칙에 따라 추진하고 있다”며 “미국과 긴밀히 협조를 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