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소환 송인배, 13시간 반 조사 후 귀가… “드루킹 사건 진실 밝혀지길”
특검 소환 송인배, 13시간 반 조사 후 귀가… “드루킹 사건 진실 밝혀지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12일 오전 서울 특검 사무실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12일 오전 서울 특검 사무실로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드루킹’ 김동원(49, 구속)씨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소개시켜준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12일 특검 조사를 마친 뒤 귀가했다. 
 
이날 오전 9시 20분께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특검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송 비서관은 13시간 반에 걸친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뒤 오후 10시 47분께 조사를 마치고 돌아갔다. 

송 비서관은 특검 건물을 나오면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모든 내용을 가지고 있는 그대로 소상하게 소명했다”며 “특검에서 잘 검토해서 결론이 빨리 나오고, 그리고 빠른 시간 안에 이 드루킹 사건의 진실이 잘 밝혀지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그러나 드루킹을 김경수 지사에게 소개한 이유나 드루킹 측으로부터 받은 금품의 성격이 무엇인지 등의 질문엔 “죄송하다”는 말 외엔 답변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송 비서관은 지난 2016년 6월 김씨를 김 지사에게 소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2월까지 드루킹을 4차례 더 만나면서 강연료 명목으로 100만원씩 두 차례에 걸쳐 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