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또 시간표 언급… “김정은이 1년내 비핵화 약속”
볼턴, 또 시간표 언급… “김정은이 1년내 비핵화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출처: 뉴시스)
존 볼턴 미국 국가안보보좌관.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내 대표적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5일(현지시간) ‘1년 내 북한 비핵화’가 자신의 요구사항이 아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약속이었다고 주장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은 4월 27일 판문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일(비핵화)을 할 것이고 1년 안에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진행자가 이에 대해 ‘1년 동안 문을 열어 놓고 그 후 닫는 것인가’라고 묻자 볼턴 보좌관은 “아니다”라고 부정하면서 “1년이라는 기간은 기멎ㅇ은에게 나온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는 앞서 볼턴 보좌관이 지난달 1일 CBS 방송 인터뷰 중 미 정부가 ‘1년 내 북한의 비핵화’를 할 수 있다고 자신하던 입장과 사뭇 달라진 양상이다.

특히 이번 인터뷰는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 외교’ 중 나와 촉각이 모아지고 있다.

볼턴 보좌관은 “그들(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신 왕래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이행하는 데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행정부에서 북한의 실제 비핵화 전망을 순진한 눈으로 바라보는 사람은 없다”고 밝히면서 대화를 추진하는 동시에 대북 제재 등 압박의 끈을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