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새술은 새부대에… 당대표로 일할 기회 달라”
송영길 “새술은 새부대에… 당대표로 일할 기회 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밝히고 있다. 2018.8.4 (출처: 연합뉴스)
4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정기대의원대회 및 당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송영길 당대표 후보가 정견을 밝히고 있다. 2018.8.4 (출처: 연합뉴스) 

광주 대의원대회서 한표 호소 “호남 칼질하는 정치 끝내야”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송영길 후보는 4일 “호남이 민주화의 성지로만 칭송받고 경제적으로 낙후된 시대를 바꿔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시당 대의원대회에서 김진표, 이해찬 후보에 이어 마지막 순서로 연설에 나선 송 후보는 “호남을 잘 모르는 중앙정치에서 맘대로 호남을 전략적 단위로 칼질하는 정치를 끝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후보는 특히 앞서 두 후보와 달리 원고를 보지 않고 연단 앞으로 마이크를 들고 나와 연설하는 등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정기대의원 대회 및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가 4일 오전 광주시 서구 치평동 김대중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당 대표 후보가 민주당 대의원 등 광주시민에 인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4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정기대의원 대회 및 당 대표·최고위원 후보 합동연설회가 4일 오전 광주시 서구 치평동 김대중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송영길, 김진표, 이해찬 당 대표 후보가 민주당 대의원 등 광주시민에 인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4

그는 자신의 고교 3학년 시절 광주 대동고에서 5.18을 겪었을 당시 친구였던 전영진 열사의 죽음을 언급하고 “인천광역시장이 되어 인천시 대강당에서 5.18기념식 추도사를 할 때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그는 “새술은 새부대에 담아야 한다”며 “영호남을 통합시켜 문재인 대통령을 뒷받침해 뛰겠다. 당 대표로 일할 기회를 달라”고 대의원들에게 한표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