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탑재
SKT,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탑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T맵 표출 화면.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7.19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T맵 표출 화면.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7.19

23일부터 자동 알람 받아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소방청, 국토교통부와 손잡고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를 탑재한다고 19일 밝혔다.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 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출동할 경우, 출동 경로에서 운행하는 차량에 이를 알려준다. 운전자는 오는 23일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T맵을 켜고 있으면 자동으로 알람을 받게 된다.

소방청 정보시스템이 응급차량 위치와 사고 지점을 SK텔레콤 커넥티드카 플랫폼인 ‘스마트 플릿’ 서버로 전송하면 스마트 플릿은 응급차량의 최적 경로를 분석한다. 이어 응급차가 주행할 가능성이 높은 도로에서 T맵을 켜고 운행 중인 차량에 알람을 전달한다.

알람은 응급차량이 운전자로부터 멀리(700m~1500m)서 운행할 때와 가까이(300m~700m) 다가올 때 두 번 팝업 형태로 제공된다. 운전자는 응급차량과 거리를 확인하고 미리 차선을 바꿔 길을 열어줄 수 있다.

SK텔레콤과 소방청은 월 이용자 수 1100만명이 넘는 국내 최대 내비게이션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를 적용함에 따라 응급차량이 사고 현장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SK텔레콤은 갓길 정차 차량 알람, 과속 차량 위험 알람, 긴급 출동 경찰차 알람 등 도로 위 안전을 강화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발할 계획이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는 T맵 및 커넥티드카 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대표적인 사례”라며 “‘T맵 V2X’ 기술을 통해 도로 위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이미지.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7.19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 이미지.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7.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