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리서치센터 구성 완료… 진요한·장유성 박사 영입
SKT, AI리서치센터 구성 완료… 진요한·장유성 박사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김윤 AI리서치 센터장, 김지원 T브레인 상무, 장유성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장, 진요한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장.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7.19
왼쪽부터 김윤 AI리서치 센터장, 김지원 T브레인 상무, 장유성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장, 진요한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장. (제공: SK텔레콤) ⓒ천지일보 2018.7.19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분야 연구·개발(R&D)을 책임지는 리서치센터의 조직 구성과 책임자 선임을 마무리했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AI리서치센터 산하에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 등 2개 조직을 신설했다. 이번 조직 신설로 AI리서치센터는 기존의 연구조직인 ‘T-브레인’을 포함해 3개 조직으로 구성을 완료했다.

새롭게 신설된 두 그룹의 책임자에는 세계적인 수준의 AI 전문가가 선임됐다. SK텔레콤은 애플에서 홈팟의 AI 개발을 총괄한 김윤 센터장에 이어 ‘AI 드림팀’이 완성됐다고 자평했다.

데이터 머신 인텔리전스 그룹장은 실리콘밸리 소재 세계 최대의 모바일 광고 플랫폼 ‘탭조이’에서 데이터 사이언스를 총괄해 온 진요한 박사가 선임돼 머신러닝 등 AI 기반기술 연구를 책임진다.

테크 프로토타이핑 그룹장에는 세계적인 자연어 기반 지식 엔진 ‘울프램 알파’의 창립 멤버인 장유성 박사가 선임돼 AI 기술의 검증과 사업화 가능성을 타진할 계획이다.

AI리서치센터의 조직 구성을 마무리 지은 SK텔레콤은 ‘채용 규모를 한정 짓지 않고 상시로 영입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우고 AI 분야의 연구·개발을 함께 할 글로벌 인재 확보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SK텔레콤은 머신러닝 분야 학술회의의 양대 산맥으로 이름 높은 ICML(International Conference on Machine Learning)과 NIPS(Neural Information Processing Systems)를 직접 찾아가 글로벌 AI 인재 대상 채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국내의 주요 AI 관련 학회·포럼에 참석하고 캠퍼스 방문 설명회 등을 통한 AI 분야 인재 확보도 진행한다. 또 자체적으로 오는 9월 AI 분야에서 전 세계적으로 능력을 인정받는 국내외 전문가들을 초청해 ‘AI 심포지엄’을 개최할 계획이다.

김윤 SK텔레콤 AI리서치센터장은 “전 세계적으로 AI 분야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장유성 박사, 진요한 박사처럼 훌륭한 인재들이 합류한 것은 커다란 행운”이라며 “ 한민국의 AI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뛰어난 인재를 영입하는 것은 물론 최고의 전문가들이 연구·개발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과 문화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