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정부에 5G 투자 확대 요청
이통3사, 정부에 5G 투자 확대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과 이동통신 3사 수장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파크센터에서 열린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과기정통부 장관-통신사 CEO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왼쪽에서 세 번째)과 이동통신 3사 수장들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 파크센터에서 열린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과기정통부 장관-통신사 CEO 간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7.17

KT·SKT “정부의 협조를 부탁”

유영민 “정부가 도와 주겠다”

하현회 LGU+부회장 첫 행보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들이 5세대(5G) 이동통신 투자와 관련해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7일 서울 여의도 매리어트 파크센터 라이브러리룸에서 열린 이동통신 3사 CEO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황창규 KT 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참석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5G를 내년 3월 세계 최초로 하겠다고 했는데 (내년 3월까지 상용화 할 수 있도록) 5G 관련 기업들이 예측 가능하게 정부가 도와줘야 한다는데 비롯된 것”이라며 “여러 장비 문제들도 있겠지만 예측 가능한 것들을 잘 제시했기 때문에 일정에 맞추는 것은 기업 생존 측면에서 자연스럽고 또한 이런 준비도 잘 돼 있다”고 설명했다.

통신비 인하와 관련해 유 장관은 “소득 하위 20% 국민의 통신요금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5G 이동통신으로 넘어가면 통신요금은 전화사용에 의존하는 성격은 옅어지는 대신 데이터 중심으로 녹아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국민의 통신비용을 줄여줘야 하는 숙제를 다시 풀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창규 KT 회장은 “4G까지는 B2C(소비자간 거래)였고 5G 활용은 B2B(기업간 거래)인 공공적, 사회 전반의 이슈”라며 “여러 가지 정책을 덧붙여 투자가 굉장히 많이 일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 국가에서 투자에 관한 세금 혜택을 세워 5G를 빨리 하겠다고 선언했다”며 “NTT도코모의 경우 정부와 같이 B2B에 관련해 서드파티들과 협력을 같이하고 있어 우리가 여유롭게 5G 상용화를 할 시기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도 5G 생태계 확장에 정부의 협조를 당부했다. 박 사장은 “VR과 AR 등 여러 가지 것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하고 생태계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투자를 해야 하는데 망투자뿐 아니라 5G 생태계 확장하는데 정부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대표이사 선임 후 첫 대외일정으로 간담회에 참석했다. 하 부회장은 “기업으로서 당연히 일정에 맞춰 상용화하고 단말 공동기술 개발을 통해 서비스가 기대 이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