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양자암호통신 기술로 세계 시장 진출
SKT, 양자암호통신 기술로 세계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도이치텔레콤 시험망에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적용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SK텔레콤이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네트워크 시험망에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적용했다고 26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분자보다 더 작은 단위인 ‘양자’를 활용한 암호화 기술이다. 시장조사기관 마켓 리서치 미디어에 따르면 글로벌 양자암호통신 시장은 2025년 26조 9000억원 규모로 높은 시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

SK텔레콤이 도이치텔레콤 시험망에 구축한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은 ▲양자키 분배기(QKD) ▲양자난수생성기(QRNG) ▲운용 시스템 등으로 구성돼 있다.

양사는 내년까지 도이치텔레콤 장거리 통신 및 상용 네트워크에도 양자암호통신 시스템을 적용하고, 유럽 내 B2B(기업간 거래) 사업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달 미국 양자암호통신 전문 기업 퀀텀익스체인지에 총 100억원 규모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텔레콤은 2011년 양자기술연구소를 설립하고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개발해 오고 있다. 2016년 세계 최초로 세종-대전 간 롱텀에볼루션(LTE) 백홀에 양자암호통신을 적용했으며 작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크기(5x5㎜)의 양자난수생성기 칩을 개발했다. 올해 2월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기업인 스위스 IDQ를 인수하는 등 최고 수준의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원장은 “5G에서 중요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유럽과 미국 시장으로 확산한 것은 SK텔레콤 기술력을 인정받은 쾌거”라며 “향후 국내외 산학연 연합군과 함께 양자암호통신 표준 개발과 생태계 확대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