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별세] ‘풍운아’ 김종필 전 총리 별세… 각계 애도 물결(종합)
[김종필 별세] ‘풍운아’ 김종필 전 총리 별세… 각계 애도 물결(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여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23일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여 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세 대통령 탄생에 직‧간접 영향

여야 정치계 빈소 발걸음 줄줄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3김(三金)시대’를 이끌었던 ‘풍운아’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시 15분 별세했다. 향년 92세.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숨졌다. 김종필 전 국무총리는 노환으로 별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 김종필 전 총리는 누구?

1926년 충남 부여 태생인 김 전 총리는 공주중·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 육군사관학교 8기를 졸업했다. 육사 중령이던 김 전 총리는 1961년 5월 16일 처삼촌 박정희 소장의 쿠데타를 적극적으로 도우며 ‘5.16 쿠데타의 주역’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1963년 공화당 창당을 주도하고 그해 치러진 6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7·8·9·10·13·14·15·16대를 거치며 9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그는 박정희 정권에서 요직을 두루 거치며 ‘2인자’가 됐고 정치적 영향력도 점점 커졌다.

김 전 총리는 자유민주연합(자민련) 총재를 지냈고, 박정희 정권과 김대중 정부 시절 두 차례에 걸쳐 국무총리를 맡았다. 그는 고(故)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한때 ‘3김(金) 시대’를 이끌기도 했다. 정적이었던 김영삼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과도 필요에 따라서는 손을 잡는 등 ‘처세술’도 상당했다.

김 전 총리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당선의 1등 공신으로 역할했다. 그러나 내각제 문제로 갈라졌다. 이후 그는 1997년에는 김대중 당시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와 ‘DJP연합’을 형성해 정치계 새 흐름을 만들었다. ‘DJP연합’을 기반으로 김대중 총재가 대통령에 당선될 수 있었다. 하지만 김대중 대통령과도 내각제 개헌 등을 놓고 갈등이 싹텄고, 결국 결별했다.

이렇듯 김 전 총리는 박정희‧김영삼‧김대중 세 대통령이 당선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인물이었다.
 

23일 김종필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전 상임선대위원장.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23일 김종필 전 총리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에 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전 상임선대위원장.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3

◆ 빈소에 이어진 청와대‧여야 발걸음

현대사 속 ‘풍운아’로 평가되는 김 전 총리의 별세에 정부‧여야 정치계는 큰 관심을 표하고 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빈소를 찾아 “고인께서는 대한민국 경제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큰 역할을 하신 것으로 모든 국민이 그렇게 알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빈소에는 정치계 인사들의 조문행렬도 이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에 족적을 남기신 큰 어른”이라며 “정권교체의 큰 어떤 시대책무를 다하는 데 함께 동행을 해주신 어르신으로서 늘 존경하는 마음으로 몇번 뵙기도 했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대표권한대행은 “자유한국당은 큰 어른을 잃었다”며 “저희들이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에서 JP가 자유민주주의의 진정한 가치를 세우고 대한민국 경제를 선진국 반열로 올려드린 것에 대해 감사하고, 환골탈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빈소를 찾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고인의 인생이 대한민국 격동의 역사 자체였다고 생각한다. 잘하신거나 잘못한거나 다 역사고, 그만큼 치열한 인생을 살다 갔고 특히 내각제를 주장해왔던 만큼 의회 민주주의에 남다른 신념가지신 분이 가져서 애도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전 상임선대위원장은 조문을 마친 후 “우리 현대사에 커다란 획을 긋는 데 중심에 계셨던 분이자 정치의 커다란 예인”이라고 회고했다.

이 외에도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 원혜영·김정우 의원, 김현 대변인 등 여당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정우택 의원과 이명수·홍문표 의원 등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의원, 바른미래당 박주선 전 공동대표 등도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용채 전 국회의원, 한갑수 전 농수산부 장관, 이용만 전 재무부 장관, 이태섭 전 과기부 장관, 이긍규·김종학 전 국회의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도 조문했다.

◆ 아베 총리도 조의 표해와

아베 총리는 별세 소식을 접한 뒤 “일본 정부와 일본 국민을 대표해 충심으로 명복을 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총리도 고인에 대해 “한일 양국의 우호와 발전을 위해 크나큰 노력을 했다. 오랜 친구를 잃어버려 진심으로 슬플 뿐”이라고 추도했다. 김 전 총리와 오랜 친구로 살아온 나카소네 전 총리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郞) 일한의원연맹회장,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공명당 대표도 고인의 한일 관계 발전 노력을 기리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 장지는 부여 “집사람과 같이 눕고 싶어”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9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발인은 27일이다. 노제를 지낸 뒤 부여 선산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곳은 고(故) 박영옥 여사가 안장된 곳이기도 하다.

정진석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정부에서 현충원에 모시는 게 어떻겠냐 제안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조촐하게 가족장으로 해서 부여군 선산 가족묘에 남고 싶다는 고인의 평소 의견을 존중해 부여를 장지로 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 전 총리는 오일장을 마친 후 부여군 외산면 반교리에 마련된 선산 가족묘에 부인과 합장으로 묻힌다.

앞서 김 전 총리는 지난 2015년 부인 고(故)박영옥 여사의 빈소에서 자신의 죽음과 박 여사에 대한 애정이 담긴 말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집사람하고 같이 눕고 싶은데 아직 부부가 같이 현충원에 가는 거는 대통령이나 그렇게 하지 안 되고. 국가원수도 명문화된 건 없는데. 내가 같이 드러누울 수 없고 드러누워 봤자 두 평이나 되건 말건 그래”라며 “그래서 형제들하고 나란히 드러눕게 거기 만들었어. 작년에 끝내 놓으니까 이런 돌연사를 맞이해도 당황하지 않게”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정부에서는 고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국가 최고훈장인 무궁화대훈장을 주기로 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가보훈처에서 태극기를 보내줬다. 정 원내대표는 “마지막 가시는 길, 관에 태극기를 씌우라고 보내줬다”고 밝혔다.

장례위원장은 이한동 전 국무총리와 강창희 전 국회의장이, 장례부위원장은 정우택·정진석 의원과 심대평 전 충남지사, 이긍규 전 의원 등이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6-24 11:01:16
충남의 맹주요 5공시절 경제 발전을 이끈 주역 중 한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