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핵·미사일 위협 벗어난 것만 해도 큰 성과”
文 대통령 “핵·미사일 위협 벗어난 것만 해도 큰 성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상세 설명과 '센토사 합의'에 따른 후속 이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3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상세 설명과 '센토사 합의'에 따른 후속 이행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3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출처: 뉴시스)

폼페이오 “앞으로 할 일 많아… 한미 공조 속 궁극적 평화 기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해 “미국, 일본, 한국인들을 비롯한 전 세계인들로 하여금 전쟁과 핵, 장거리미사일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게 했다”며 “이것만 하더라도 엄청난 가치 있는 일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가 전쟁과 적대의 시대에서 벗어나서 평화와 공동 번영의 시대로 나아가는 아주 역사적인 위업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담의 결과를 공유·평가하고 나아가서는 그 훌륭한 합의가 아주 신속하고 완전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앞으로 우리가 공조·협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회담을 마친 이후 이렇게 한국에 제일 처음 들러서 말씀을 드릴 수 있게 돼 매우 적절하고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할일이 굉장히 많이 남아 있다고 생각되지만 이런 부분에 대해선 양측이 충분히 공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한반도에 궁긍적 평화를 함께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