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외교장관 “北 김정은 비핵화 약속, 북핵 해결 강력한 계기”
한미일 외교장관 “北 김정은 비핵화 약속, 북핵 해결 강력한 계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강경화(가운데)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 고노다로 일본 외무대신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강경화(가운데)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오른쪽) 미국 국무장관, 고노다로 일본 외무대신이 14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이후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여부 질문엔 “한미동맹 차원… 한미 군당국간 협의”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 “한미일 외교장관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부동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안전 보장을 확약한 공동성명이 채택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 이후 열린 공동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최고지도자가 사상 최초로 미국 대통령에게 한반도의 비핵화를 향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우리는 북핵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실천에 있어서 가장 강력한 정치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강 장관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은 한반도에서 지구상에 마지막 냉전을 해체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수립하게 되는 역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미북 간 개최된 6.12 회의는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는 데 우리는 이해를 같이했다”며 “비핵화된 평화적 한반도는 새로운 출발이라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한 “3국이 공동 기대하는 것은 북미회담 결과를 바탕으로 후속 협상 과정, 비핵화 과정에서 상당한 진전을 거두는 것”이라며 “이 프로세스를 통해 보다 밝고 번영된 미래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그림을 북한에 보여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우리는 3개국 지도자들의 긴밀 협조가 없었다면 이 자리와 같은 결과가 없었을 것이란 점에 동의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간의 긴밀 소통을 통한 신뢰가 원동력 역할을 해줘서 미북 회담이 실현됐고 진정한 성공을 가져다 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이런 맥락에서 앞으로 계속 빛 샐 틈 없는 협력과 협의를 폼페이오 장관, 고노 외무상과 지속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달성할 것”이라며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 다른 중국, 우방국 등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모두발언 마지막에서 “한미동맹 관계를 재확인했다. 한미동맹이 65년을 맞이한 가운데 어느 때보다 막강한 주한미군은 이 지역의 억지력과 평화 안정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고 앞으로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한미연합훈련 중단 여부에 대한 질문에서 강 장관은 “한미훈련 문제는 한미동맹 차원의 문제이고 동맹 차원에서 군당국 간 협의를 해서 결정할 문제”라며 “철통과 같은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한다는 전제하에 모든 이슈를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강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고노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대신은 한미,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잇달아 가졌고 지난 12일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며 ‘완전한 비핵화’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