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한미일, 北 ‘완전한 비핵화, CVID’ 위해 노력”
폼페이오 “한미일, 北 ‘완전한 비핵화, CVID’ 위해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정상회담, 미북 관계 큰 전환점”… “트럼프-김정은, 北 비핵화시 밝은미래 공유”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전 세계와 한미일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대신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미일 동맹은 견고하며 우리 3자는 매우 긴밀한 친교관계를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북한 문제와 관련해 계속 공조할 것”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한다면 북한에 밝은 미래가 있을 것이라 말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비전을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더 강하고 안정적인 연결, 부유한 북한을 그리고 있다”며 “북한이 전 세계와 통합된 모습을 그렸다. 김 위원장도 이런 비전을 공유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오늘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의 정상회담 결과를 논의했다. 비핵화 과정에서 긴밀하게 공조할 것임을 논의했다”면서 “정상회담은 역사적으로 북미관계에 있어 큰 전환점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동북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평화·안정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면서 “물론 이것은 하나의 과정이고 쉬운 과정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