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장관 오찬 회담… “한반도 비핵화 공조”
한·일 외교장관 오찬 회담… “한반도 비핵화 공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고노 다로 일 외무상(왼쪽)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종료 후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고노 다로 일 외무상(왼쪽)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종료 후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강경화 “한반도 평화정착 중요시기… 한일 관계 발전도 중요”
고노다로 “한국 노력 경의… 동북아 평화·안전 위해 함께 공조”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강경화 외교장관과 고노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4일 한미일 3자 외교장관 회담에 이어 한일 오찬 회담을 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이날 강 장관은 서울 시내 오찬회담장에서 “이제 (북미정상회담)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한국과 일본, 관련국들이 외교적 노력을 최대한 전개해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앞으로도 (한일 간) 상호 긴밀한 소통, 전략적 소통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한 올해가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 20주년이라며 “앞으로 수개월 간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시기”라면서 “한일 관계에서도 아주 중요한 기간이다. 양국 관계에 새로운 발전 동력이 될 수 있는 몇 달이 우리 앞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 장관은 외교부가 출범시킨 ‘한일 문화·인적교류 TF(태스크포스)’에서 논의된 결과를 바탕으로 일본 측과 협의하겠다고 했다.

이에 고노 외무상은 “북미정상회담에 이르기까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한국 측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제 첫걸음을 내디뎠기 때문에 강 장관과 함께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함께 공조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오찬 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정연두 북핵외교기획단장, 일본 측에서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앞서 이날 오전 한미일 3국 외교장관은 서울 외교부 청사에 모여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상을 위한 논의를 했다. 이어 한미, 미일 간 양자 외교장관회담 등도 진행했으며,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