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환호와 침묵… 출구조사 발표에 희비 엇갈린 여야
[6.13선거] 환호와 침묵… 출구조사 발표에 희비 엇갈린 여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를 지켜보며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민주당은 ‘탄성’… 한국당·바른미래당은 ‘침통’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3일 6.13지방선거 투표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의 출구조사 발표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한 것으로 나타나자 여야의 표정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이날 오후 6시를 기해 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발표된 KBS, MBC, SBS 등 방송 3사 공동 출구 조사 결과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중 더불어민주당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10곳에서, 자유한국당이 1곳에서 각각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구조사로 결과로 보면 민주당의 압승이다. 

여야의 표정이 엇갈렸다.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선 환호성이 터지며 축제분위기가 연출됐다. 출구조사를 지켜보던 추미애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박영선 의원 등 선대위 지도부는 야당에 압도적인 차이로 승리한 것으로 출구조사 결과가 나타나자 기쁜 표정과 함께 탄성을 내질렀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선대위 지도부와 당 관계자가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13일 제7회 지방선거 지상파 방송 3사 출구 조사 결과를 보는 가운데 정적이 흐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선대위 지도부와 당 관계자가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13일 제7회 지방선거 지상파 방송 3사 출구 조사 결과를 보는 가운데 정적이 흐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반면 한국당은 초상집이 됐다. 이날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사 2층 개표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한국당 지도부의 얼굴엔 무거운 침묵만 흘렀다. 투표 종료 직전인 오후 5시 54분쯤 입장한 홍 대표의 표정이 굳어졌다. 같이 있던 20여명의 당직자들도 말없이 모니터를 응시했다. 출구조사 발표 직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어떤 결과가 나와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던 김 원내대표는 손수건으로 연신 이마의 땀을 닦았다. 15분쯤 개표 상황을 지켜보던 이들은 모두 개표 상황실을 떠났다. 

광역단체장 선거는 물론 재보궐선거에서 전패할 것으로 예측된 바른미래당 역시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충격적인 출구조사 발표에 한동안 말을 잃었다. 특히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혔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출구조사가 3위로 조사되자 크게 실망한 것으로 보인다. 손 위원장은 오후 6시 5분쯤 자리에서 일어났고, 유 공동대표도 15분이 지나 자리에서 일어났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던 중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이날 개표 결과가 출구조사 결과대로 나타날 경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참패의 충격 속에 극심한 후폭풍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당 지도부에 대한 총사퇴 압박이 내부에서 거세게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