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민주, 역대 최대 압승 전망… 2006년 완패 되갚나
[6.13선거] 민주, 역대 최대 압승 전망… 2006년 완패 되갚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를 지켜본 후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지도부가 13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를 지켜본 후 환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출구조사 결과 17개 광역단체장 중 14개 우세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6.13 지방선거’의 광역단체장 선거 출구조사가 실제 득표 결과로 그대로 이어진다면 더불어민주당이 역대 최대 압승을 거두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KBS·MBC·SBS 등 방송 3사가 공동으로 출구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은 17개 광역단체장 선거 중 대구·경북·제주를 제외하고 14곳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최대 승부처로 전망했던 경남을 비롯해 부산·울산 등에서 우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도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만약 출구조사 결과대로 승패가 결론이 나면 지방선거 역사상 가장 큰 승리로 기록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이 17개 광역단체장 중 14개를 차지하면 지난 2006년 자유한국당의 전신 한나라당이 거둔 대승을 뛰어넘는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당시 선거에서는 한나라당이 16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2개를 차지했으며, 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전북 1곳에서만 승리하는 데 그쳤다. 서울 지역 기초단체장의 경우는 25석 모두 한나라당이 싹쓸이 했었다.

이번 출구조사 결과에서는 민주당으로선 여당 입장에서 지난 2006년 지방선거의 완패를 되갚아 주는 것이 된다.

과거 지방선거는 집권 여당의 패배로 끝나는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선거가 정부의 중간 평가 성격이 되면서 정권 견제가 작용했다는 것이다.

다만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정권 출범 초기에 치러진 1998년 2회 지방선거는 예외로 기록된 것으로 평가된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높았던 집권 초기에 지방선거가 있었고, 여당 심판론 대신 IMF(국제통화기금)를 초래한 야당인 한나라당에 대한 국민의 심판적 성격이 있었다는 점이 여당 승리의 원인으로 분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