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6곳 못지키면 물러난다던 홍준표 “모든 책임은 내가”… 사퇴 시사
[6.13선거] 6곳 못지키면 물러난다던 홍준표 “모든 책임은 내가”… 사퇴 시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제7회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지상파 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제7회 지방선거 투표가 종료된 가운데 서울 여의도 한국당사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지상파 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를 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참패’ 출구조사에 침통 표정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13일 6.13지방선거 투표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투표의 출구조사 발표를 지켜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한국당 참패에 따라 대표직 사퇴를 시사하는 듯한 발언을 올려 이목을 끌고 있다. 

이날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사 2층 개표 상황실에서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지켜본 홍 대표는 한국당이 광역단체장과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거의 참패한 것으로 나타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영어 문장을 올렸다. 

이 영어 문구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 책상에 써놓은 것으로 유명하다. 이는 홍 대표가 출구조사대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참패를 한다면 선거 결과에 책임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암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홍 대표는 지난해 6.13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6곳을 지켜내지 못할 경우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당시 홍 대표가 수성하겠다고 지목했던 광역단체장은 경남지사와 부산, 인천, 대구, 울산, 경북지사 등이었는데, 이 가운데 대구와 경북지사만이 한국당 후보가 이길 것으로 예측됐다. 

이날 광역단체장 선거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14곳, 자유한국당 2곳, 무소속 1곳에서 우세를 보이고,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10곳에서, 자유한국당이 1곳에서 각각 이기는 것으로 나타나자 홍 대표는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개표 결과가 출구조사 결과대로 나타날 경우 한국당 지도부에 대한 총사퇴 압박이 내부에서 거세게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