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이명희 오늘 다시 포토라인… 외국인 불법고용 혐의
한진家 이명희 오늘 다시 포토라인… 외국인 불법고용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경비원과 수행기사 등에 대한 폭언·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정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경비원과 수행기사 등에 대한 폭언·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정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관여 정황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갑질 폭행’ 사건으로 구속 위기에 처했다가 영장이 기각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아내 이명희씨가 외국인 불법 고용 혐의로 11일 출입국당국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다.

법무부 산하 출입국외국인청 이민특수조사대는 이날 오전 10시 출입국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이씨를 불러 조사한다.

이씨는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키고 가사도우미로 불법 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대는 이씨를 상대로 외국인 가사도우미 고용이 현행법에 어긋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입국시키는 데 얼마나 관여했는지 등에 대해 확인할 방침이다.

출입국당국은 한진그룹 사주 일가가 최근 10여년간 20명 안팎의 외국인 가사도우미를 국내로 입국시키고 조 회장의 자택에서 일을 시킨 것으로 보고 있다.

출입국당국은 이 같은 혐의에 대한항공 인사전략실과 이 회사 마닐라지점 등이 조직적으로 움직인 정황을 포착하고 직원들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민특수조사대는 이날까지 조사 결과를 토대로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이 누구 지시로 어떻게 이뤄졌는지 확인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