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2일 트럼프와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
문 대통령, 22일 트럼프와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통화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통화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완전한 비핵화·한반도 항구적 평화 방안 논의”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22일 이뤄지는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배석자 없이 가질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일정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한미정상회담에선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의 구체적인 이행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될 예정이다. 남 차장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남 차장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1박을 한 뒤 22일 오전 미국 행정부 외교·안보 관련 주요 인사들을 접견한다. 

22일 정오쯤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회담에 이어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진행한다. 

정상회담 후엔 조미수호 통상조약 체결 136주년과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설 130년 기념,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박정량 대한제국 초대공사 및 공사관인 이상재·장봉환의 후손 격려 일정도 예정됐다. 

문 대통령은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한국시간으로 24일 새벽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