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美 입장 변화 없다”
백악관 “북미정상회담 준비 계속… 美 입장 변화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출처: 백악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출처: 백악관)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미국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입장에 아무런 변화가 없으며 회담 준비는 계속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이 시점에서 북한이 만나고자 한다면 우리는 거기에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의 초대로 미국이 수용해서 성사됐다는 사실을 거듭 강조했다.

또 ‘북한이 연이은 엄포와 더불어 운전석을 차지한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는 “북한은 분명히 운전석에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 자리에서 샌더스 대변인은 한미의 ‘맥스선더’ 연합훈련에 대해 “정기적인 훈련”이라며 “현시점에서 훈련을 변경할 의사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