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달래기에 시작한 트럼프 “비핵화 합의하면 김정은 안전 보장”
北 달래기에 시작한 트럼프 “비핵화 합의하면 김정은 안전 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 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 백악관)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강경 모드에 들어간 북한을 달래기 위해 팔을 걷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반발하는 비핵화 방식인 ‘리비아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겠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의 방문을 받은 자리에서 “리비아 모델은 우리가 북한에 대해서 생각하는 모델이 전혀 아니다”며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만약 (비핵화)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리비아)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며 “만약 합의한다면 김정은은 매우, 매우, 매우 행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기꺼이 많이 제공하고자 한다. 그는 보호받을 것”이라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리비아 모델과 김정은 체제 보장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리비아, 시리아, 이라크 등 중동 국가들을 차례로 거론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들 국가는 미국과 어떠한 합의도, 체제 보장 약속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거(decimation)’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리비아 모델 배제 및 체제 보장 발언은 16∼17일 양일간 비핵화 방식 등에 강하게 반발하며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한 북한을 달래기 위해 나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북측한테서 들은 게 없고 아무것도 달라진 것도 없다”며 “그 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the next step)로 넘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