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언론, 시진핑·방중 참관단 접견 보도… “북중 경험 교류”
北 언론, 시진핑·방중 참관단 접견 보도… “북중 경험 교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악수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베이징에서 참관 중인 친선참관단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이날 통신은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인 박태성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노동당 친선참관단이 16일 베이징의 인민대회당에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만났다”며 이같이 전했다.

시 주석은 박태성 노동당 부위원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인사를 전한 데 대해 사의를 표하고 자신의 인사를 전해달라고 부탁했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정은 동지께서 당 제7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새로운 전략적 노선을 제시한 데 대하여 중국도 높이 찬양한다”면서 “쌍방(북·중)이 당과 국가 건설에서의 경험을 교류하고 단결을 강화하여 두 나라 사회주의 위업을 공동으로 추동할 것을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와 두 차례나 만나 중조(북중) 두 당, 두 나라 관계 발전과 지역 및 국제정세 등 해당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하여 전면적이고 구체적인 의견을 교환하고 공동인식을 이룩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박 부위원장은 “두 당 최고영도자(김정은과 시진핑) 동지들께서 이룩하신 합의들을 실천에 옮기기 위해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강화할 것”이라며 “이번 방문이 전통적인 조중 친선을 더욱 공고히 하고 발전시키는 데 적극 기여하는 중요한 계기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