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드루킹, 김경수 보낸 기사 URL에 ‘처리하겠습니다’ 답변”
경찰 “드루킹, 김경수 보낸 기사 URL에 ‘처리하겠습니다’ 답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와 공범으로 지목된 박모(필명 서유기)씨가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박모씨는 포털 댓글에 ‘공감’ 클릭 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0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모(필명 드루킹)씨와 공범으로 지목된 박모(필명 서유기)씨가 2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하고 있다. 박모씨는 포털 댓글에 ‘공감’ 클릭 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20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민주당원 댓글 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48, 필명 드루킹)씨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에게 특정 온라인 기사 주소 URL을 받았던 당시 “처리하겠다”고 답변한 사실이 확인됐다.

20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김 의원은 김씨에게 텔레그램 메신저로 특정 인터넷 기사 URL을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드루킹은 김 의원이 당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이 선플(긍정적 댓글) 운동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 우리가 선플 운동을 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전송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회원들에게 주소를 알려주고 자발적으로 ‘공감’을 클릭하게 하거나 추천하도록 하는 것이 선플 운동이고 이 같은 일을 하겠다라는 의미로 “처리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진술이 사실인지 여부에 대해 조사하면서 김씨가 김 의원에게 받았던 기사 URL로 실세 선풀 운동을 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또한 김씨 등이 사용했던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댓글 여론 조작 작업이 이뤄졌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휴대전화 분석을 통해 김씨와 김 의원 두 사람이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 ‘시그널’이라는 메신저로 대화를 주고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메시지는 김씨가 39차례, 김 의원이 16차례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사용한 ‘시그널’이라는 메신저는 보안이 강화된 메신저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민숙 2018-04-20 11:06:02
댓글이던 뭐든 조작 좀 하지 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