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선관위 판단에 ‘당연히 위법’… “조국도 사퇴하라”
野, 선관위 판단에 ‘당연히 위법’… “조국도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굳은표정의 김기식.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굳은표정의 김기식.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한국당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
바른미래 “文 대통령은 국민께 사죄”
평화당 “김기식 사퇴 선관위가 해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6일 오후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셀프 후원금에 대해 ‘위법’이라고 판단하면서 김 원장이 취임 보름 만에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받아들일 것으로 알려지면서 야당의 공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에서 “애초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의원 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도 선관위는 위법임을 이미 알렸었다”며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전 대변인은 “김 원장은 법에 따라 불법행위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책임질 것을 촉구했다.

이런 인사 참사의 책임이 인사 검증을 담당하는 민정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도 “인사 참사를 일으킨 조국 민정수석은 사퇴하고, 국민과 기 싸움을 벌인 문재인 대통령은 사과하라”면서 “인사 참사뿐만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 혼란을 일으킨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도 “김 원장의 사퇴는 당연하다. 청와대 민정 라인은 이에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 대변인은 “청와대도 결정하지 못하는 김 전 원장의 거취 문제를 선관위가 명백하게 결론 내렸다”며 “김 전 원장 임명에 대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