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선관위 위법 발표에… “조국 수석 사퇴하라”
바른미래, 선관위 위법 발표에… “조국 수석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이 조국을 망친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바른미래당이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이 위법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 “잇따른 인사 참사 뿐만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있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바른미래당 권성주 대변인은 이같이 말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 혼란을 일으킨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이 조국을 망치고 있다’고 할 만큼 인사를 망사로 일관한 조국 민정수석의 즉각 사퇴는 말할 것도 없다”고 했다.

권 대변인은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인사 참사의 총괄자로서의 책임뿐만 아니라 권력에 취해 국민을 상대로 끝까지 기 싸움을 벌였던 것에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한 내용 중 소관 내용이 국회의원 임기 말 후원금과 보좌직원 퇴직금 문제뿐임을 알고 있으면서도 김 원장 거취 선택의 공을 선관위로 돌린 것에 대해서도 ‘국정 문란’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