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기식 사의에 “文, 선관위 판단 존중… 사표 수리 예정”
靑, 김기식 사의에 “文, 선관위 판단 존중… 사표 수리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천지일보=박완희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4.16

“해외출장은 민정서 검증… 적법판단”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의 의사에 대해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다.

이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 문 대통령은 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를 표명한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런데도 청와대 측은 김 원장을 둘러싼 논란 중 이번에 위법 지적을 받은 후원금 부분과 달리 해외 출장은 적법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민정수석실의 검증 책임과 관련해 문제가 된 해외 출장 부분은 민정에서 검증했고, 이 부분에 대해선 여전히 적법하다고 본다”면서 “후원금 부분은 선관위에 판단을 의뢰한 것이고 이 부분에 대해 선관위 판단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후원금과 관련해서는 민정에서 검증 당시에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면서 “왜 민정에서 후원금 부분에 대해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더 파악을 해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지난 12일 후원금 부분에 대한 질의를 포함해 ▲피감기관의 비용 부담으로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보좌 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을 가는 행위 ▲해외출장 중 관광을 하는 행위 등 네 가지 사항의 적법성 여부를 묻는 질의서를 선관위에 보낸 바 있다.

한편 김 원장은 지난 2일 취임한 지 15일 만에 사퇴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