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산불, 닷새 만에 잡혔다… 산림 117㏊ 태워
삼척산불, 닷새 만에 잡혔다… 산림 117㏊ 태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삼척=이현복 기자] 지난 11일 오후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에서 발생한 산불이 계속해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산림청 헬기가 산불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2
[천지일보 삼척=이현복 기자] 지난 11일 오후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에서 발생한 산불이 계속해서 번지고 있는 가운데 산림청 헬기가 산불 진화 작업을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2.12

중상 1명 등 총 13명 다쳐

산림당국, 뒷불 감시 체계 전환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닷새간 이어졌던 삼척산불이 사실상 잡혔다.

강원도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는 15일 오후 5시 30분께 삼척 노곡·도계 산불의 잔불을 모두 진화하고 뒷불 감시 체계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산불로 주택 1채가 전소하고, 진화 과정에서 중상 1명 경상 12명 등 총 13명이 다쳤다.

산림 피해 면적은 노곡 67㏊, 도계 50㏊ 등 축구장 164개 면적인 117㏊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본격적인 현장 조사가 시작되면 산불 피해 면적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최초 발생한 산불은 강풍 속에서 닷새간 밤낮으로 산림을 태웠다.

험한 지형과 강풍, 추위라는 악조건 속에서 닷새간 6500명의 지상 진화인력이 동원됐다. 강원도는 지난 12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공중 진화헬기 40대까지 투입해 진화에 총력을 쏟았다.

(삼척=연합뉴스)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13일 인근으로 번지고 있다.
(삼척=연합뉴스) 강원 삼척시 노곡면 하마읍리에서 발생한 산불이 13일 인근으로 번지고 있다.

결국 산불 발생 사흘째인 지난 13일 오후 큰 불길을 잡는 덴 성공했다. 그러나 다시 강풍이 불면서 결국 지난 14일 오후 4시쯤 노곡 하마읍리 야산 해발 500m 정상에서 산불이 재발화됐다.

산림 당국은 즉시 헬기 3대를 긴급 투입했지만 일몰로 철수해야 했다.

산림당국은 이날 헬기 15대와 인력 1200여명 등 진화자원을 집중 투입해 오전 9시쯤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에 돌입했다.

한편 산림 당국은 뒷불 감시와 돌발 상황에 대비해 인력 84명, 진화차 4대, 소방차 2대를 현장에 배치하고, 헬기 11대도 삼척지역에 대기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