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CK 화통위, 文 대통령에 남북대화 촉구 긴급 서한
NCCK 화통위, 文 대통령에 남북대화 촉구 긴급 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특사 파견 제시

[천지일보=이지솔 인턴기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김영주 목사) 화해·통일위원회(화통위, 위원장 나핵집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대화를 촉구하는 긴급 서한을 발송했다. 이들은 최근 고조되는 한반도의 전쟁위기 상황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NCCK 화통위는 10일 서한에서 “최근 북한이 핵실험과 ICBM 발사를 강행했다”며 “정부가 사드배치를 기정사실화하고 핵잠수함 개발, 탄도미사일 능력 강화, 한미합동 군사훈련 강화로 강경하게 대응한 일 등은 한반도의 전쟁 위기를 고조시키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단체는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우리 땅에서 전쟁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불안감이 국민 사이에 확산되고 있다”며 “이러한 위급한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생사가 미국과 북한의 도발에 좌지우지돼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문 대통령에게 “조건 없는 남북대화를 속히 실시해 동북아의 신냉전 상황을 자주적으로 극복하는 전기를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정부가 주도적으로 대화의 문을 열기 위한 방안으로 대북특사 파견을 제시했다.

또 이들은 “상대방이 극단으로 치닫는다는 이유로 대화를 회피하거나, 받기 어려운 조건들을 내세워서는 대화가 시작될 수 없다”며 “파국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